[요도야바시/이자카야] 자 와타미 (坐・和民)  - 식당 (오사카)



알바처 송년회겸 먹었던 와타미..

이런데는 또 처음 와보네요 ㅠ_

여튼 카이세키 요리..... 를 먹고싶다는 저의 의견은 묵살된채 (당연하지만서도..)

향한 와타미

젤처음 나왔던 샐러드..

맛있다..

코스요리중 가장 저렴한 2500엔 코스요리에

노미호다이(주류/음료 무제한) 1000엔이 추가되어

총 3500엔짜리 코스요리를 먹게되었어요


요거도 샐러든가.. 기억이..

메인은 나베요리.

나베가 다 끓기전까지 조금씩 나오는 코스요리를 맛보는 식이에요..

생선에 야채를 얹은요리

아마 가츠오 였던걸로 기억합니다

뭔지 아냐고 묻기에.. 타코야키에 들어가는거 아니냐했더니

그건 타코고 이건 가츠오라고.. 들었던 기억이 있어요

가츠오부시가 타코야키에 들어가는데 ㅡㅡ


여튼 완성된 나베.

개인적으로 가장 맛있었던 음식이었습니다

역시 메인요리!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보니 이베리코 돼지나베라구 하네요..

와티미의 노미호다이는 메뉴판에서 여러가지 음료, 술을 주문할 수 있었는데

뭐가뭔지 모르겠어서.. 우선 생맥주 한잔을 빨구..

바로 다음으로 주문한 이치고락시(아마도.,)

딸기요구르트 맛이 나던걸로 기억합니다

저는 술맛 강한거 보다는

음료맛 나는 알콜이 좋은거같아요 >_<

맛있어요 음료수 ㅋㅋ


술안주로 딱좋은 감자튀김과 고기

그냥 평범무난합니다.

저는 이상하게 손이 안가서.. 이건 별로 안먹었네요


따로담은 나베..

데코 이쁘게 되지않았나요 ㅋㅋ


요거는 츠쿠네.

생선갈은거 뭉처놓은 고기덩어리.

한국에서도 먹어본적 있는 맛이네요

그냥 평범.


요것이 3번째 술인가 4번째 술인가 ㅜㅜ

아마도 카시스 오렌지.

음료맛이 나긴 낫는데..

알콜맛이 더 강해서 ㅠㅠㅠ

쉽게 끝내지 못했던 술입니다. 그래두 다음 음료를 위해 나중엔 원샷으로 끝냈어요

알콜이랑 너무 안맞는 나 ㅜ

그리고 계속해서 등장하는 요리들.. 이걸 먹는 시점에는 이미 배가 빵빵..

그래도 굉장히 맛있었어요 이건..

거의 제가 다먹은듯 합니다...

배추가 진짜 ㅜㅜㅜㅜ 너무 아삭하구 맛나구요 ㅜㅜ

소스를발라서 고기랑 싸먹으면 입안에서 아주그냥 ㅜ

최고였어요..

지금와서 돌이켜보면 나베보다 이게 더 좋았네요

무슨 소스였을까요 저거 고소담백했었는데

라스트인 우동의 바로 앞에 나온 피자.

무지 심플하구 작습니다..


기냥 평범..

배불렀기때문에 요거만 먹고 나머지는 다른사람들에게 양보.


마지막 술이었던... 뭐더라..

이름은 기억안나지만 달달했던 술.

요구르트 계열의 술이었습니다.


무난하게 달달


그리구 대망의 우동!!!!

우동이 등장하기에 앞서 육수 주전자를 제공하기에

육수가 부족해도 안심!

육수를 나베에 붓고 끓인다음 우동투하.

계속하여 끓이면..


맛나게 완성됩니다..

음.. 면이 쫀득쫀득 꽤 맛있는 우동이었어요

배가 불렀음에도 들어가더라구여 ㅋㅋ 돼진가봐 ㅠ

이렇게 다양하게 먹고 술도 맘대로 마셨지만 3500엔이란 거금에 눈물이 ㅠ

오랜만에 돈 많이 써서 먹어본 음식이었습니다

그럭저럭 무난무난하고 조각배추와 고기를 같이먹는 요리가 엄청 맛있었던 와타미였습니다 ㅜ

다시 갈일은 없겠지만 먹어봐서 좋았다.. 와타미..

나중에 기회가 되면 또 만나겠져 그때는 5천엔 코스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74233
2027
2018014

구글세로

클릭몬세로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