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해물볶음밥. - 혼자 요리한거




전에 해물카레에 쓰다 남은 재료를 소비하기위해

소세지를 사와서 해물 볶음밥을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마트에서 햇반같은거 사와서 데워왔어요..

집에 밥솥이... 곰팡이가 폈더라고요.. ㅜ

사진은 있지만 올리면 음밸 테러될테니.. 자제.


일단 볶음밥의 속재료를 칼질해두었습니다

새우는 그대로 놔두고

양송이, 소세지, 가리비는 잘라주었어요



익는 시간이 다를테니 따로하는게 나은것도 같지만..

저는 귀찮으니 한번에..


해산물과 야채에서 물이 나와요..

물기를 빼고 볶았어야 했나..

뭐 사실 밥을 넣을거기 떄문에

그닥 큰문제는 아니지만요..

계속해서 잘 익을때까지 볶다가


밥투하해서 계속 볶아줍니다

저는 원래 매운거 좋아하고

느끼한게 별로기 때문에..

반드시 청양고추를 이시점에 넣어줘서

같이 볶는데..

일본에서 구하기 힘들더라고요 ㅜ

그래서 그냥 고추장으로 때웠습니다



고추장 넣은 완성본.



그리고 하이라이트!!!

연어!!!

그래요 사실 이건 연어 볶음밥이었어요!!

연어 해물 볶음밥!!

연어를 썰어서 같이 볶아먹는건 봤는데

저는 전부터 생각한게 연어를 밥위에 올리면

카이센동처럼 맛있을거같았거든요

그래서 연어를 사왔습니다

볶음밥을 위해!!


연어는 아무런 조리를 가하지않은채

밥위에 나란히 올리기.



밥위에 한점 올려서 한입.....

음.. 크흠..

음.. 연어는 생각보다 뜨거운 밥이랑은 안어울리는거 같아요

계속 먹으면 맛은 있는데

첫맛이... 따뜻한 연어의 맛이.. 굉장히 낯설게 느껴집니다

연어가 특히 기름맛이 강한 생선이라.. 따뜻하니까 어째..

차가운 밥위에 얹거나 안얹는게 나아보이네요

다 먹어본 결과로는 나쁘지않았짐만 첫만부터 기분이 약간 ㅜ

그래도 제법 괜찮은 시도 였다고 생각합니다..

응..

여러분들은 찬밥에만 올리세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937
309
2076223

구글세로

클릭몬세로

a